컴퓨터 메모리

메모리는 컴퓨터를 구성하는 자원 중 하나로 물리적으로는 반도체 소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메모리는 기계 동작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자기장에 의한 헤드의 이동이나 자기장에 의해 디스크 회전등이 생기는 HDD와는 다릅니다. 따라서 특히 고속 데이터 접근이 HDD와 다르게 가능한 것입니다.

다이내믹램이라고 불리는 것이 현재 주류인 메모리입니다. ‘휘발성 메모리’라고도 불리고 있어 전원 공급이 끊기면 데이터가 사라지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대로 비휘발성 메모리도 있습니다. 이 ‘비휘발성 메모리’의 대표가 되는 것이 ‘플래시 메모리’입니다. 플래시 메모리는 스마트폰의 데이터 저장이나 SD카드에 사용되고 있어 전원 공급이 끊기더라도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습니다.

플래시 메모리와 다이내믹 램(DRAM)은 비휘발성과 휘발성의 차이뿐만 아니라 용량 면과 속도 등에서 크게 다릅니다. 용량에 비해 비싸기도 하지만 다이내믹 랩은 고속이기 때문에 메인 메모리에 적합합니다. 메모리에 저장되어 있던 데이터 서버의 전원이 끊기면 데이터가 사라집니다. HDD 등의 기억 장치에 데이터를 저장하면 전원이 끊겨도 데이터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이처럼 플래시 메모리는 HDD와 같은 저장장치로, 다이내믹 램은 서버의 메인 메모리로 구분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이 ‘다이내믹 램’에 가까운 접근속도를 가지면서 ‘다이내믹 램’의 단점을 보완하는 기술이 최근 등장했습니다.

그것이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입니다. 이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는 다이내믹 램에 가까운 접근속도를 갖고 있으면서 비휘발성 메모리로 플래시 메모리와 다이내믹 램 사이의 큰 성능 차이를 좁히는 기술로 기대되고 있습니다.